▲고급진 집밥 '사람담은' 의 음식은 음식 재료 본래의 맛을 살린 건강식이다. 입소문이 나면서 점심시간이면 빈자리를 찾아보기 어렵다.<사진=길애경 기자>

하루가 멀다하고 새롭게 문을 여는 음식점과 각종 방송에서 쏟아지는 음식 레시피들. 음식의 홍수 시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음식이 다양해지면서 선택의 폭도 그만큼 넓어진게 사실이지만 실제 맛도 좋고 몸에 보약이 될 명품음식을 만나기란 쉽지 않다.

그런 집을 만났다. 화학조미료를 사용하지 않아 먹는 것만으로도 건강이 쑥쑥 좋아질듯하고 맛으로도 뒤지지 않는 맛집 말이다.

유성구청 인근에 위치한 고급진 집밥 '사랑담은'. 조금 일찍 도착해 가게 문을 열고 들어가니 심플한 내부 인테리어와 곳곳에 걸린 그림액자들이 인상적으로 다가온다.

음식점 문을 연지 그리 오래되지 않았는데 벌써 명품 집밥으로 입소문이 나면서 점심시간이면 빈자리를 찾아보기 어렵단다. 3명인 우리 일행은 미리 예약을 하고 간 덕분에 자리를 잡고 앉았다.

그런데 이집의 음식 차림표를 보니 참 간단하다. 정식A와 정식B, 추가메뉴로 떡갈비와 낙지호롱, 홍어찜, 묵은지 갈비찜이 전부다. 여러가지를 늘어놓지 않은 음식 차림표에서 일단 맛집으로 신뢰가 간다.

우리는 정식A 1인분과 정식B 2인분을 주문했다. 정식B는 정식A의 음식에 떡갈비가 추가된다. 값도 그정도 더 비싸다.

주문을 마치니 음식들이 하나둘 테이블 위를 정갈하게 채워진다. 싱싱한 야채에 고기를 얹은 샐러드, 전이 먼저 나온다. 연이어 나물과 총각김치, 고들빼기 김치, 생선요리, 게장, 닭볶음탕, 게장까지 나오면서 식탁은 그야말로 푸짐하게 잘차려진 한상이다.

거기에 보글보글 된장찌개와 떡갈비와 잡곡밥이 더해지며 사랑담은 밥상이 완성된다.

우리 일행은 샐러드부터 나온 음식들을 골고루 맛봤다. 우선 짜지않고 진하지 않지만 맛있는 맛이 이집 음식의 공통적인 맛이다. 본격 시식 시간, 우리 일행은 샐러드, 게장, 생선, 전 등을 흡입하듯 빠르게 점령해 나갔다. 전문점이 아니면 잘 먹지 않는 게장도 실망시키지 않는 맛이다. 싱싱한 게만으로 담가 짜지 않으면서도 게살이 통통하게 입안을 가득 채운다.

여느 음식점의 진한 양념맛에 익숙한 입맛이라면 조금 심심하다고 생각될 수도 있겠다. 하지만 이집 음식은 먹는 내내 건강해지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사랑담은의 식탁에 올라오는 밥은 시골에서 농사지은 쌀을 직접 구입해서 짓는다. 그래서인지 입안에 밥 한숟가락을 넣으면 쫀득하면서도 찰진 다른 밥맛이 느껴진다. 한상 차려진 반찬들을

이집의 반찬은 최대한 제철 재료를 사용해 그때그때 달라진다. 어느때 가도 다른 반찬의 맛있는 집밥을 즐길 수 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사랑담은에서는 지인들의 요청에 의해 김치를 주문받아 담궈 판매하기도 한다. 미리 예약하면 매주 화요일 사랑담은 표의 김치를 만날 수 있다.

▲메인 요리와 반찬 등 열가지가 넘는 음식으로 정성스럽게 차려진다.<사진=길애경 기자>

◆음식점 정보
▲상호명: 고급진 집밥 '사랑담은'
▲주소: 대전시 유성구 대학로 203번길 11
▲전화: 042-861-5516
▲메뉴: 사랑 정식A 1만2000원/사랑 정식B 1만5000원/ 떡갈비 1만5000원/ 낙지호롱 1만5000원/ 홍어찜 2만5000원/묵은지 갈비찜 2만원/ 사랑담은 비빔밥 7000원/ 사랑담은 점심특선 1만원
▲휴무일: 매주 일요일.

Posted by 대전금형RIS사업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