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찌 돼지찌개' 식당 외부와 내부의 모습. <사진=박성민 기자>

한국의 5000만 국민에게 사랑받는 음식은 단연 '찌개' 음식이다. 찌개 종류도 '김치찌개' '된장찌개' '돼지찌개'를 비롯한 퓨전찌개 등이 오랜 역사 끝에 한국의 대중 음식으로 자리매김했다.

가장 대중적이고 일반적인 음식을 판매하는 식당일수록 '맛집'으로 경쟁하는 것은 결코 쉽지 않다. 특히 찌개 음식이 이에 속한다. 그럼에도 한 번 맛을 보면 중독적인 식감과 매콤함에 다시 찾을 수밖에 없는 돼지찌개 전문 식당이 있다. 평범한 찌개 음식이지만, 오롯이 '맛'으로 경쟁하는 식당. 바로 둔산동 '오찌'다.

찬바람이 매섭게 불어오는 한겨울. 점심시간이 될 무렵 따스한 햇볕이 비치며 사무실이 밀집한 빌딩가에서는 직장인들이 한둘씩 식당을 찾아 나선다. 그들이 향하는 곳은 오찌.

'오찌' 주메뉴는 바로 돼지찌개다. 돼지고기와 육수의 차별화된 조합으로 손님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는 그곳을 찾았다.

이른 점심시간에도 식당 안은 앉을 자리가 없을 정도로 손님들이 붐볐다. 흰 셔츠와 넥타이를 둘러맨 남성 직장인들, 알록달록 색의 목도리를 걸친 여성들. 다양한 손님들이 삼삼오오 앉아 돼지찌개를 주문해 구슬땀을 흘리며 먹고 있다.

▲오찌 돼지찌개. <사진=박성민 기자>

찌개 맛을 좌우하는 푸짐한 고기와 김치, 진한 육수, 양념 등이 한데 어우러져야 비로소 명품 '찌개'로 거듭난다. 진한 맛의 국물과 함께 각종 사리를 푸짐하게 넣어 보글보글 끓이는 돼지찌개는 따뜻한 밥 한 공기는 금방 사라질 만큼 중독적인 맛을 자랑하고 있다.

오찌의 감칠맛 나는 돼지찌개는 물론 노릇노릇 잘 구운 햄과 계란말이도 인기다. 특히 국내산 생고기와 부여표 수제 양념을 직접 공수해 쓴다는 점이 특별하다. 밥 한술 위에 김가루와 돼지고기, 햄 한 조각을 올려 한입에 먹고, 돼지찌개 국물을 입안 가득 떠 넣으면 그야말로 금상첨화다.

▲기본으로 나오는 밥 위에 고기, 김치, 계란 등을 올려먹으면 한층 맛있는 식감을 맛볼 수 있다. <사진=박성민 기자>

찌개에 잘 익은 김치와 두툼한 살집의 돼지고기를 아낌없이 얹었다. 싱싱한 두부와 새콤한 김치 향에 음식에 향한 손길이 분주해진다. 짜지도 싱겁지도 않은 매콤한 감칠맛이 돼지찌개의 맛을 한층 더한다. 함께 나온 노릇노릇 햄과 계란말이가 매콤한 맛을 잡아준다.

▲스팸과 계란말이. <사진=박성민 기자>

오찌 음식들은 남녀노소 즐겨 먹을 수 있는 음식이다. 또 술 한잔과 함께 기울이기에도 부담이 없어 퇴근 후 직장인들의 저녁 메뉴로도 제격이다.

그동안 먹어왔던 일반적인 돼지찌개와 감칠맛 나는 다른 맛의 차별화로 모두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는 둔산동의 돼지찌개 맛이 궁금하다면, 오늘 점심은 오찌에서 든든하게 해결하는 것은 어떨까?

◆음식점정보

▲상호: 오찌 돼지찌개
▲주소: 대전시 서구 둔산동 995 2층
▲전화: 042-482-5557
▲메뉴: 오찌 짜글이 7000원/ 오찌 촌돼지찌개 7000원/ 스팸 3000원/ 계란 말이 3000원
▲휴무: 연중 무휴.

Posted by 대전금형RIS사업단